Playing via Spotify Playing via YouTube
Skip to YouTube video

Loading player…

Scrobble from Spotify?

Connect your Spotify account to your Last.fm account and scrobble everything you listen to, from any Spotify app on any device or platform.

Connect to Spotify

Dismiss

A new version of Last.fm is available, to keep everything running smoothly, please reload the site.

회상 - Lyrics

겨울 오며는 우리 둘이서 항상 왔었던 바닷가
시린 바람과 하얀 파도는 예전 그대로였지만
나의 곁에서 재잘거리던 너의 해맑던 그 모습
이젠 찾을수 없게 되었어.

아무도 없는 겨울의 바닷가
너무나 슬퍼 보인다고
우리가 바다 곁에서 친구가 되자고~~

내 등에 숨어 바람을 피할 때
네 작은 기도를 들었지
언제나 너의 곁에 우리 항상 함께 해 달라고~~

거친 파도가 나에게 물었지~
왜 혼자만 온거냐고 넌 어딜갔냐고~

보이지 않니 나의 뒤에 숨어서
바람을 피해 잠을 자고 있쟎아
따뜻한 햇살 내려오면 깰꺼야 조금만 기다려~

다시는 너를 볼수 없을거라는 얘기를 차마 할순 없었어
하지만 나도 몰래 흘린 눈물 들킨거야~~

그녈 절대로 찾을 수 없다고
나를 스쳐갔던 바람이 말했나봐
어딜가도 그녀모습 볼 수가 없다고 내게 말했나봐
어딜 갔냐고 말을 하라고 자꾸만 재촉하던 바다가
결국엔 나처럼 눈물이 되고야 말았어.

하얗게 내린 바다의 눈물로 (저 내리는 하얀눈)
니 모습 만들어
그곁에서 누워 니 이름을 불러 봤어
혹시 너 올까봐~
녹아버릴까 걱정이 됐나봐
햇살을 가린 구름 떠나지 않쟎아~

너없는 바다 눈물로만 살겠지
거칠은 파도 나를 원망하면서
너없이 혼자 찾아오지 말라고 널 데려 오라고~

니 모습 볼수 없다 해도 난 알아
내 볼에 닿은 하얀 함박눈
촉촉한 너의 입맞춤과 눈물이라는 걸~~

그녈 절대로 찾을 수 없다고
나를 스쳐갔던 바람이 말했나봐
어딜가도 그녀모습 볼 수가 없다고 내게 말했나봐
어딜 갔냐고 말을 하라고 자꾸만 재촉하던 바다가
결국엔 나처럼 눈물이 되고야 말았어.

니 모습 볼수 없다 해도 난 알아
내 볼에 닿은 하얀 함박눈
촉촉한 너의 입맞춤과 눈물이라는 걸~~

Don't want to see ads? Subscribe now

API Cal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