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aying via Spotify Playing via YouTube
Skip to YouTube video

Loading player…

Scrobble from Spotify?

Connect your Spotify account to your Last.fm account and scrobble everything you listen to, from any Spotify app on any device or platform.

Connect to Spotify

Dismiss

A new version of Last.fm is available, to keep everything running smoothly, please reload the site.

Alone - Lyrics

가로등 불빛 속에 나비는 매여 있고
바람은 다만 세상을 계속 비난하며
그림자는 태양에 이별을 고하고
앞질러 제 갈 길을 그저 가는 이 시간

울지 말라고 내게 말해 줘
울어도 된다고들 하지만
울지 말라고 말해준다면
조금 더 울고 싶어 질 것만 같은데

울지 말라고 부디 말해 줘
울어도 좋다고들 하지만
울지 말라고 해줄 사람 누군가
옆에 있어준다면 하는데

나는 왜 이토록
혼자서 그저 걷고만 있는 건지
길 잃은 마음은 홀로 망연히 비어 가는데

이제 창 밖의 사람들이 하나 둘씩 사라지고
다만 남아 있는 무릎 위 놓여진 손 들어
무심코 한쪽 눈을 가린 서로에게 달랐던 풍경
다시 이 거리엔 수천 개의 해와 달이 돌고
나의 아픔보다 그들의 잠이 귀한 것을 알아
흐르지 못하고 흩어져 가는 감정 말라 가는 이 거리

울지 말라고 제발 말해 줘
울어도 좋다고들 하지만
울지 말라고 해줄 사람
누군간 내 곁을 지켜준다면 하는데
혼자 남겨져버린
오갈 곳 없는 이 감정들은 마치
흐르지 못하는 보랏빛 하늘로 피어나는데
이제 갈라진 입술엔 나비도 쉬어 가질 않고
다만 울 곳을 찾아 헤메이는 날 비추는
어딘가 외로워 보이는 희미하게 뜬 저 저녁달
다시 이 거리는 내게 낯설게만 놓여 있고
나를 대신해 울어주는 쇼원도의 잔상
하지만 그 모습 조차도 아무도 알지 못하고 지나쳐 간 이거리

알아요 도시의 위로는 내게 가볍기만 한 걸
그래도 어째서 나는 또 기다리고 있는지 (아아아)

그저 이해해주길 바라는 것은 아니라고
다만 누구라도 옆에 있어주면 하는 마음과
그런 소망 따라 흩날리는 무수한 나비
다시 이 거리엔 수천 개의 해와 달이 지고
나의 아픔보다 당신의 잠이 귀한 것을 알아
흐르지 못하고 흗어져 가는 마음과 말라만 가버리는 나

Don't want to see ads? Subscribe now

API Cal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