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aying via Spotify Playing via YouTube
Skip to YouTube video

Loading player…

Scrobble from Spotify?

Connect your Spotify account to your Last.fm account and scrobble everything you listen to, from any Spotify app on any device or platform.

Connect to Spotify

Dismiss

A new version of Last.fm is available, to keep everything running smoothly, please reload the site.

수필 Essay - Lyrics

어둑한 새벽 이슬 맺힌 잎을 바라보는 풍경
커튼 사이로 조금의 빛이 서서히 비춰질 때

아주 작은 미소로 기지개를
아주 작은 입술로 물 한 모금
아주 작은 새소리 오늘 하루를 깨우죠

옷장을 열어 가을 색의 옷을 꺼내어서 입고
선반 아래 둔 낡아진 흙빛 상자를 열어보죠

아주 작은 미소로 사진들을 바라보다 입술로 입 맞추고
아주 조금은 슬픈 눈으로 잠시 생각하죠

마음 속에 크게 자리 잡았던 그대가
푸른 빛의 멍으로 번지고 있네요
혹여나 지워질까 흉터로 잡고 있죠
이대로 사라질까 난 겁이 나
아직 잊지 말라는 나만의 바람이기에

붉은 낙엽 비 내린 거리를 지나가는 길
두 눈가에 스며들어 비친 옛사랑이
하루하루 번지며 난시처럼 흐려져 가죠
보려 해도 어둡고 점점 더 보이지 않겠죠

오래도록 남길 바라는 추억은
푸른 빛의 멍으로 번지고 있네요
혹여나 지워질까 흉터로 잡고 있죠
이대로 사라질까 난 겁이 나
아직 잊지 말라는 나만의 바람이기에

오늘도 쓰지 못한 내일도 반복 될

Don't want to see ads? Subscribe now

API Cal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