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의 여름’은 노래를 부르고 기타를 치는 박종현이 홀로 끌어가고 있는 프로젝트다.

‘생각의 여름’이라는 이름은 ‘생각의 봄’을 지칭하는 사춘기(思春期)의 다음 시기를 가리킨다.

더불어 그가 해 온 생각과 만들고 불러 온 노래들을 정리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기도 하다.

농담을 반쯤 섞어 그를 ‘포크의 근본주의자’라 부른다.

그의 음악적 지향이 품고 있는 단호한 ‘최소주의(minimalism)’ 때문이다.

그의 노래들은 1절-후렴-2절-후렴… 같은 식으로 반복하는 전형적인 대중음악의 구성에서 벗어나 있다.

이러한 반복이 쓸 데 없는 것이라 생각하기 때문이다.

다른 악기를 완전히 배제한 채 오로지 통기타와 목소리만으로 이뤄진 편성을 고집하는 것 역시 비슷한 맥락이다.

다소 결벽이라고 느껴질 정도이기도 하지만, 덕분에 그의 노래에 담긴 언어는 철저하게 정제되어 있고 선율 역시 감각적인 상태로 최적화되어 있다.

때문에 이렇게 비타협적임에도 그의 노래는 불편하지 않고 오히려 의외로 감각적이다.

그리고 그의 간결함은 듣는 이에게 집중을 강요하지만 그와 동시에 생각의 여백을 선사하여 의미 있는 경험을 하게 한다.

2005년 ‘치기 프로젝트’라는 이름으로 붕가붕가레코드가 발매한 첫 번째 음반인 ‘관악청년포크협의회’의 일원으로 참여하면서 데뷔했다.

그리고 2009년에는 ‘생각의 여름’이라는 이름으로 셀프 타이틀 1집을 발매했다.

이후 몇 년 간 간간이 공연을 한 것을 제외하고는 아무런 음악 활동을 하지 않던 그는 2012년 5월 디지털 싱글 ‘안녕’의 갑작스러운 발표와 함께 활동을 재개, 곧 이어 정규 2집 ‘곶’을 발매하게 되었다.

http://bgbg.co.kr/artist/37

Edited by joandevils on 14 Nov 2014, 15:59

All user-contributed text on this page is available under the Creative Commons Attribution/Share-Alike License.
Text may also be available under the GNU Free Documentation License.

Factbox

Generated from facts marked up in the wiki.

No facts about this artist

You're viewing version 4. View older versions, or discuss this wiki.

You can also view a list of all recent wiki changes.

More Information

From other sources.

Links